우리에게 애니메이션의 실체는 없었다.

신문기사를 조각모음하여 역사를 읽었고, 시행착오를 겪어도 반성의 지혜를 얻을 수 없었다. 구름처럼 떠도는 혜안들도 구술되어 기억에서 사라져갔다.

만화+영화로 불리우며 정체성이 없던 시절에도 전국의 수많은 대학에서 교육을 받을 수 있었고, 문화보다 산업으로 치부되어 본연의 자생력을 얻기까지 긴 시간이 소요되었다.
세계 애니메이션사에서 몇 줄 되지 않는 한국 애니메이션사는 그것을 기술한 특정 개인의 무지를 탓하기에 앞서 우리를 먼저 거울 앞에 앉혀 놓았다.

거울을 보며 화장하기보다는 시야가 더 흐려지기 전에 창백한 민낯으로 시작해야만 했다. ANIM은 완전하지 않은 생명을 다룬다. ANIM은 비평으로 그 부족함을 대립관계가 아닌 필수로 활용하고자 한다.

부정은 단순부정이 아니다. 초미학 Anësthesis 의 초 An- 가 시각적 무관심을 환기시키기 위한 좋고 나쁨이 없는 몰취미의 상태를 나타냈듯이, 가슴의 온기와 머리의 차가움같이 대립관계의 합이 찬란한 예술작품을 빚어냈듯이, 동시대적 비평담론으로 자유롭게 소통하고자 한다. ANIM은 상식과 공공성, 상상력과 새로움, 혁신적인 창의력으로 좀 더 나은 미래를 준비하고자 한다.

소중한 기회를 만들어준 서울시와 편집위원들에게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김재웅 (중앙대학교 첨단영상대학원 교수)

We did not have the substance of animation.

We read history by collecting clippings from newspaper articles, but could not acquire the wisdom of re ection even after many trials and errors. Insights oating like clouds were dictated but also disappeared from memory.

Even in the days when it was called “comics + movies” without an identity,
it was possible to receive education at many universities across the country, and it took a long time to achieve a self-sustaining power, having been discounted as an industry rather than a culture.
The history of Korean animation takes up only a few lines in global animation history but forces us to face ourselves in the mirror before blaming the ignorance of the particular individual who described it.

We had to start with a pale naked face before our vision was blurred, rather than wearing makeup to see ourselves in the mirror.
ANIM deals with an incomplete life. ‘ANIM’ is a criticism that tries to utilize shortcomings as a necessity, not as a contradiction.

Negation is not just simple negation. Just as the an- in anësthesis shows a state of tastelessness without any good or bad to evoke visual indifference, just as the sum of opposing relationships, such as the warmth of the chest and the coolness of the head create a glittering work of art, I want to freely communicate with the contemporaneous discourse of criticism. ANIM aims to prepare for a better future with common sense, publicity, imagination, novelty, and innovative creativity.

I sincerely thank the Seoul Metropolitan Government and the members of the editorial board for arranging this valuable opportunity.

Jae-woong KIM
(Professor | ChungAng Graduate School of Advanced Imaging Science, Multimedia & Film)